노가다 끝

일상 2015.08.02 00:14

1월부터 시작한 노가다, 어제부로 종지부를 찍었다. 교환학생비용을 모으기위해 학교 휴학하고 정말 열심히 땀 흘려서 정직하게 돈을 모았고 목표액 1,200만원을 채우진 못했지만 그래도 1,065만원을 벌었다. 부모님께 최대한 손 안벌리고 내가 번 돈으로 가고싶었다. 이 긴 여정동안 너무 힘들고 포기하고싶은적도 참 많았지만 그래도 내가 간절히 원한 유러피안드림을 위해 끝까지 참았다. 피와 땀을 흘려가며 번 돈 절대 헛되이 쓰지않을거다. 그리고 이번 기회를 통해 느낀것,


1. 남의돈 벌기 힘들다
2. 끝날때까지 끝이 아니다.
3. 모든지 할수있다고 마음먹으면 그건 정말 할수있다.
4. 하늘을 볼수있고 물 한잔을 마실 여유에 감사하자.



이젠 앉아서 꿈을 꾸는것이 아니라 정말 꿈을 이루러 간다!
이동환 고생했다~~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가다 끝  (0) 2015.08.02
상그리아 제조  (0) 2015.05.06
휴학  (0) 2015.04.05
돈 벌기  (0) 2015.01.28
TOEFL(후기)  (0) 2014.08.16
레인보우 이펙트  (0) 2014.08.11
Posted by iamdanlee

국내 스포츠 마케팅 분야의 길은 아직 좁다. 그렇기에 현재 이 분야에 나와있는 전문가 수도 한정적이라고 말할수있다. 스포츠 마케팅을 직업으로 준비하는 대학생으로서 참 난감한 부분이다. 어느 날 스포츠 마케팅 에이전시에 속한 전문가의 블로그를 접하게됬다. 나는 직감적으로 기회라는 느낌을 받았다. 내가 먼저 선뜻 연락을 하면 혹시 내게 도움을 줄수있지않을까? 망설임없이 나의 소개와 함께 스포츠산업의 Q&A를 여쭈어봐도 되는지 조심스레 이메일을 보냈다. 그리고 운이 좋았는지 그 분은 선뜻 답장을 해주셨다. 골프분야에 대해 자세하게 Q&A를 작성해 보냈는데 너무나도 자세하게 답장을 또 해주셨다. 대학교나 강연회에서도 듣기 힘든 값진 정보였다. 

언젠간 골프산업에 종사하는 전문가가 되기위해 난 대학생이란 신분으로 무엇을 준비해야하며 어떤 활동을 하고 경험을 쌓아야할까? 

솔직히 답은 없다. 

이 분야의 지도는 없다. 즉 스스로 내 길을 개척해야한다는것이다. 나만의 길을 만들어 나가 언젠간 정상에 오른다면 이 길은 다른사람들에게 큰 희망이 될거라 믿는다. 


The Road Not Taken

Robert Frost1874 - 1963

Two roads diverged in a yellow wood,
And sorry I could not travel both
And be one traveler, long I stood
And looked down one as far as I could
To where it bent in the undergrowth;

Then took the other, as just as fair,
And having perhaps the better claim,
Because it was grassy and wanted wear;
Though as for that the passing there
Had worn them really about the same,

And both that morning equally lay
In leaves no step had trodden black.
Oh, I kept the first for another day!
Yet knowing how way leads on to way,
I doubted if I should ever come back.

I shall be telling this with a sigh
Somewhere ages and ages hence:
Two roads diverged in a wood, and I--
I took the one less traveled by,
And tha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신고

'배움 > 스포츠 마케팅'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Road Not Taken  (0) 2015.06.20
골프 마케팅 활동 및 인턴 관련 문의  (0) 2015.05.31
스포츠  (0) 2015.05.10
아디다스 한강 마라톤  (0) 2014.08.24
SM-PAIR 컨퍼런스 (스포츠, 국가를 뛰게하다)  (0) 2012.02.07
Posted by iamdanlee

올해 8월 네덜란드에 있는 동안 스포츠관련 활동을 경험하기위해 최근 여러 스포츠 마케팅 업체와 골프운영조직에 이메일을 보냈다. 


1. LPGA의 Evian Championship

2. European Tour - KLM Open을 운영하는 TIG Sports

3. European Tour - Porsche European Open을 운영하는 4Sports&Entertainment

4. American Golf Junior Association에 Traveling Intern

문의 결과,

TIG Sports는 답장이 없고 

- Evian Championship, Porsche European Open은 지원서 제출하고 7월 중순에 합격 결과를 메일로 보내준다고했다.

- KLM Open은 답장이 없다.

- AGJA는 여름에만 인턴을 뽑는다고 연락이 왔다. 


물론 열정만으로 다 되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내가 할수있는 시도는 다 해봤으니 기다려보는수밖에..

신고

'배움 > 스포츠 마케팅'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Road Not Taken  (0) 2015.06.20
골프 마케팅 활동 및 인턴 관련 문의  (0) 2015.05.31
스포츠  (0) 2015.05.10
아디다스 한강 마라톤  (0) 2014.08.24
SM-PAIR 컨퍼런스 (스포츠, 국가를 뛰게하다)  (0) 2012.02.07
Posted by iamdanlee